[지디넷코리아]국내 개발자들은 글로벌 표준에서 벗어나는 국내만의 고립된 표준 및 정부 차원의 각종 규제가 웹 개방성에 걸림돌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구글코리아(대표 이원진)는 21일 국내 개발자 38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웹 개방성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.

조사 결과에 따르면 개발자들은 웹 개방성이 지속적인 혁신을 촉진한다고 보는 반면, 답변자 중 75%가 글로벌 표준에서 벗어나는 국내만의 고립된 표준(41%) 및 정부 차원의 각종 규제(34%)가 웹 개방성에 가장 큰 걸림돌이라고 응답했다.

또한 우리나라 웹 환경이 다른 국가들에 비해 뒤처져 있지 않다고 생각하는 개발자는 13%에 불과하고 대부분은 짧게는 1~5년(57%), 길게는 5~10년(26%) 뒤져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글로벌 웹 표준과 달라 가장 시급하게 고쳐야 할 것으로 74%가 액티브X를 꼽았으며, 인터넷 결제방식(17%), 제한적 본인확인제(7%)가 뒤를 이었다. 아울러, 최근 폭발적인 신장세를 보이고 있는 모바일 인터넷의 발전을 위한 해결 과제를 묻는 주관식 질문에서는 답변자 233명 중 웹 표준화/글로벌 표준화(15%), 무선 인터넷망 확충(12%), 탈규제(7%)의 순서로 답했다.

한편 웹 개방성이 주는 가치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혁신을 촉진(50%)하고, 개발 효율성을 극대화(31%)할 뿐 아니라, 글로벌 시장 진출에 도움(17%)이 된다고 응답해, 웹 개방성의 유익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.

또한 응답자의 약 45%는 파이어폭스(20%), 크롬(12%), 사파리(11%), 오페라(1%) 등과 같은 개방형 웹 브라우저를 기본 브라우저로 사용한다고 답해, 실제로 개방형 브라우저에 대한 개발자들의 선호도가 높다는 것을 보여주었다.

한국웹표준커뮤니티 윤석찬 팀장은 "웹 환경에서 개방성이 보장될수록 더 많은 혁신이 보다 빠른 속도로 가능하다고 믿는다"면서 "이번 설문을 통해 나타난 바와 같이 글로벌 표준의 도입, 과도한 규제의 완화 등 웹 발전의 걸림돌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개발자, 산업, 정부가 모두 함께 고민해야 할 것"이라고 덧붙였다.

이원진 구글코리아 대표는 "모바일 인터넷이 본격화 되면서 국내 웹 환경이 많이 유연해지고 있는 것에 대해 매우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"면서 "글로벌 표준의 도입은 국내 개발자 및 기업에게도 글로벌 무대에서 더 큰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"고 설명했다.

이번 설문은 한국웹표준커뮤니티와 구글코리아가 공동으로 실시한 것이다. 국내 웹 개방성의 현주소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심층적인 견해를 듣고자 이달 초 HTML5 오픈 컨퍼런스에 참석한 국내 개발자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, 총 384 명이 응답했다.

트랙백 주소 : http://www.zdnet.co.kr/Reply/trackback.aspx?key=20100722132915

사업자 정보 표시
히포차트 | 하영대 |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 631-5 401 | 사업자 등록번호 : 129-34-55719 | TEL : 031-751-6673 | Mail : hippochart@gmail.com | 통신판매신고번호 : 제 2010-경기성남-1203호 |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

Posted by 리바이 병장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vf2416 2010.08.05 22:49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어찌 생각하세요? http://todayhumor.co.kr/board/view.php?no=290330&table=humorbest



/* 다음 웹인사이드 로그 분석*/